진보신당, "허위진술 강요" 제보 공개

민주당 등 야권은 14일 청와대 행정관의 용산사고 `홍보지침' 발송 논란과 관련, "청와대가 정권 차원의 조직적 여론조작 사건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여의도당사 브리핑에서 "이명박 정권은 조작된 여론으로 국민을 호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거짓말 정권'"이라며 "그런 엄청난 내용을 담은 이메일이 사적인 것이라는 주장은 도덕불감증의 단면"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해당 이메일이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준비팀에도 보내졌다고 한다"며 "한승수 국무총리가 자신이 답변했던 `메일'이라는 표현이 편지라는 뜻이었다고 주장한 것은 `아린지 정권'의 총리임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것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통해 청와대 이메일의 진상을 명백히 밝힐 것"이라며 특별검사제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진보신당은 민주당 이석현 의원이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신두호 서울경찰청 기동본부장이 지난 5일 기동본부 소회의실에서 대원들에게 `검찰이 불러 나가면 용역요원을 본 적이 없다고 진술하라'고 허위 진술을 강요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7일자 광화문 소인이 찍혀 12일 당대표 앞으로 온 익명의 제보 편지 내용과 일치한다"고 주장하면서 신 본부장 재수사 및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진보신당이 공개한 A4 한장 짜리 편지는 신 본부장을 `명월'이라는 무전명으로 지칭, "신 본부장이 경력(경찰병력) 투입 및 유리창 격파, 물포 사격 지시, 검찰에 대한 허위 진술 강요 등 현장지휘 책임자임에도 불구, 수사망에서 비켜가고 있다"며 "대책회의에서 허위 진술을 강요해 현장에 동원된 직원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