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서울시당은 6일 "서울시내 11개 구청장이 홍보비를 주는 조건으로 일부 단체로부터 상을 받았다"며 이에 대한 주민감사 청구운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지난해 강북, 성동, 동작, 성북, 관악, 강남, 서초, 송파, 중구 등 9개 자치구가 한국신문방송연구원의 '제4회 지방자치대상'을, 성동과 성북, 종로, 동대문구는 한국전문기자클럽으로부터 '존경받는 대한민국 CEO대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주장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은 "상을 받은 지자체들은 이들 단체로부터 '대상 수상 기념 홍보료' 명목으로 1천320만~1천650만원을 요구받았으며, 모든 지자체가 홍보료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북구 관계자는 "지난해 구가 자치대상을 수상하고 광고 홍보비로 1천320만원을 납부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일부 신문과 방송 등에 관련 기사가 게재되는 등 충분한 구정 홍보 효과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