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6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경제운영 방향을 물었다. 또 농지 취득 관련 투기 의혹 등을 추궁했다. 윤 후보자는 추가경정예산 조기 편성론에 대해 "전적으로 동감한다"며 "규모나 시기 등은 면밀히 검토해 내놓을 테니 (국회가) 적극 도와달라"고 밝혔다. 추가 경기 대책과 관련,"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둬 내수를 진작하고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기업의 일자리 나누기 노력에 대해서는 세제 및 재정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