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6일 전체회의를 열어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인 양승태 대법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

여야는 모두 양 후보자가 지난 2005년 대법관 인사청문 및 인준 절차를 무난히 거친데다 자질과 관련해선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재외국민투표 관리 방안 및 향후 선거법 운영 방안 등 정책 현안에 대해 질의했다.

한나라당 측 간사인 권경석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양 후보자가 비교적 재산도 많지 않고 여러 가지로 비교적 깨끗한 것 같다"면서 "청문회에 별로 문제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선관위원장으로서 능력과 소양, 품성을 갖추고 있는가 두루 질의할 것"이라며 "향후 재.보선 및 지방선거 등 예정된 선거 관리 문제와 해외국민투표 관리 방안을 질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태원 의원은 미리 배포한 질의서를 통해 "법원 몫의 중앙선관위원의 임기가 법원 직의 임기에 연동되기 때문에 너무 들쭉날쭉한 문제가 있다"면서 "지난해 9월 지명된 오세빈 위원의 경우 지난 2월2일 서울고등법원장을 사퇴했으므로 차기 고법원장이 임명되는 시기엔 선관위원을 사임해야 한다.

2월에 고법원장이 임명되면 5개월만에 그만두는 최단기록을 세우게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측 간사인 강기정 의원은 "서류를 검토해 보니 자질 관련해선 큰 문제가 없었다"면서 "지난번 대법관 인사청문회를 했기 때문에 그 자료도 검토했는데 큰 문제가 없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강 의원은 "주로 선거법 운영 문제와 관련해 질의할 예정"이라며 "현행 선거법이 지나치게 단속 위주인데 그런 선거법 운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재외국민 투표와 관련해 인터넷 투표의 가능성에 대해 질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김유정 의원은 "양 후보자의 성남 시흥동 주택이 9억5천300만원으로 신고됐는데, 공시지가보다 1억2천만원 정도 낮은 금액이어서 사실 확인 차원에서 그 문제에 대해 질의할 것"이라며 "재외국민투표법이 통과는 됐지만 관리가 더 문제인데 어떻게 할지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