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北美개선 시간걸려..일찍 시작해야 성과"

새로 출범한 미국의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과 관계개선 기회를 잃지 않으려면 조속한 시일내 미국에게 북한이 `잊혀진 존재'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가가 4일 조언했다.

아시아재단의 스콧 스나이더 선임연구원은 이날 워싱턴 D.C.에서 가진 자신의 저서 `중국의 부상과 두개의 한국'에 대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스나이더 연구원은 지난 1998년 당시 빌 클린턴 행정부가 북한과 관계개선을 시도, 2년이 지나서야 조명록 북한군 총참모장이 방미하는 등 북한의 반응을 끌어냈으나 결국 클린턴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바람에 북미관계개선으로 연결짓지 못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스나이더 연구원은 "북미관계개선을 위해선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한 만큼 (북미관계개선을) 일찍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스나이더 연구원은 특히 오바마 행정부가 중동특사와 아프가니스탄 및 파키스탄 특사는 임명한 반면에 아직 북한 특사는 임명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북한문제에 대한 우선순위가 떨어지지 않는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서라도 빠른 시일내 고위직 인사를 대북특사로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한미관계와 관련, 최근 수십년간 한미 두 나라는 통치자들의 이념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를 극복하며 효과적으로 공동의 이익을 강화해왔다면서 오바마 정부와 이명박 정부간 공통점을 발견하는 게 양국 국익 및 협력을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