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간 첫 전화통화… "나도 슈퍼볼 피츠버그 팬"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일 오전 처음으로 `정상간' 전화통화를 통해 양국간 동맹강화의 공감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두 정상의 통화는 지난해 11월 7일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직후 당선인 자격으로 전화를 한 데 이어 두번째로,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오전 8시 35분께(미국 워싱턴D.C. 현지시간 2일 오후 6시 35분께)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전화를 받았으며, 약 1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핵문제, 세계 금융위기 등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의 전화통화는 오랜 친구와 같이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이 대통령이 먼저 "헬로우(Hello)"라고 영어로 전화를 받자 오바마 대통령은 웃으면서 한국말로 "안녕하세요"라고 화답했다.

이어 두 정상은 북핵문제와 관련, `6자회담을 통한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한국 정부가 보여준 통찰력이 소중한 교훈이 됐다"며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긍정 평가하기도 했다.

특히 오는 4월로 예정된 영국 런던 G20 금융경제정상회의에 언급, 두 정상은 보호무역주의 회귀를 반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먼저 오바마 대통령이 "세계 각국이 보호무역주의로 돌아가려는 유혹을 뿌리쳐야 한다"고 지적하자 이 대통령은 "전 세계가 제1차 경제대공황의 교훈을 떠올려야 한다"면서 "보호무역주의로 돌아가면 경제회복은 지체될 수 밖에 없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지난해 11월 전화통화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좋아한다는 김치와 불고기를 화제로 `교감의 시간'을 가졌던 두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는 전날 열린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에 대한 이야기로 웃음꽃을 피웠다.

이 대통령은 "어제 슈퍼볼 결정승에서 피츠버그(스틸러스)가 이겨서 기쁘다"면서 "그 팀에는 한국계 선수인 하인스 워드가 있다"고 말했으며, 오바마 대통령도 "나도 그 팀의 팬"이라고 반겼다.

특히 이 대통령이 "피츠버그가 어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는데 미국도 역전하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건네자 오바마 대통령은 크게 웃으며 "감사하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통화는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 이후 계속하고 있는 `전화 외교'의 일환으로,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직후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 에후드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 등과 전화통화를 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 등과도 전화통화를 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이날 통화에는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이동관 대변인, 김재신 외교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구체적인 현안에 대해 깊게 대화를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정상간 통화이기 때문에 큰 틀에서 말씀을 하시고 나머지는 실무단계에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