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아소 다로 일본 총리와 함께 '한 · 일 재계 신년간담회'에 참석한 양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어 아소 총리를 위한 환영 만찬도 주최했다. 이날 경제인 간담회와 만찬은 '경제 협력'이 화두가 됐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양국 정상과 기업인들은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파트너'로서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비롯 국가간 기업간 다방면에 걸쳐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경제인 간담회에서 "세계적으로 역내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며 "그래서 양국이 FTA 문제를 포함해서 가능한 것부터 긍정적인 검토를 넘어 효과적으로 협력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도 양국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아소 총리도 뜻을 같이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후 "재계 지도자들이 매우 바쁜데도 지난해 10월에 보고 또 만나서 반갑기 짝이 없다. 3개월에 한번이 아니라 매달 와도 환영한다"고 환대했다.

이 대통령은 "아소 총리가 연초에 방한했기 때문에 나도 총리가 반대하지 않는다면 일본을 찾아갈까 생각 중"이라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내가 대통령이 된 이후 골프도 못 쳤고,아소 총리도 각료가 된 이후 못 쳤다고 하는데 이 자리에 참석한 재계 인사들과 같이 치면 누가 (골프를 친다고) 시비할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게) 실질적 협력을 위한 가슴을 통한 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소 총리는 "이 대통령이 일본 경제계 관계자와 동행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제의해 갑작스럽게 경제계에 부탁했는데,이렇게 많은 이들이 동행했다"며 "이는 일본 경제계가 한국을 굉장히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소 총리는 "세계를 무대로 일 · 한 경제 협력이 더욱 강화될 필요성이 있다"며 "양국이 손잡고 신흥국을 지원해야 하며 국제 공헌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문제는 10년 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었는데 여러 프로젝트에 도전해 결과적으로 양국의 국익을 더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이끌어 가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조선 후기 최대 지성인 다산 정약용은 당시의 편견과 명분론을 벗어나 일본을 보고 배우려 했고,그에 앞서 일본 유학자 사토 나오카타 역시 동아시아의 지적 보편성을 강력히 추구했다"며 "이들은 시대를 앞서간 선각자들로서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이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 관계의 대전환기를 맞아 진심으로 마음을 열고 서로를 배려하고 협력해야 하며,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를 보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아소 총리는 답사에서 "이 대통령과 지난해 9월 이후 4번 만났는데 그때 대통령은 일 · 한 관계를 거리적으로나 심정적으로 가깝다고 말했는데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골프 제안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그런 초청을 받으면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화답했다.

간담회와 만찬에는 한국 측에서 조석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경제4단체장과 정몽구 현대 · 기아차 회장 등 재계 인사 20명이,일본 측에선 미타라이 후지오 게이단렌 회장(캐논 회장)과 오카무라 다다시 상공회의소 회장(도시바 회장) 등 19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