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게 대기명령을 내려 전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본의 주요 언론사들은 18일 "북한이 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고, 당분간 주재 외교관들에게 해외여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라며 "북한이 중대 발표를 할것 으로 예상된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중대발표'에 대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과 관련된 것을 발표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산케이 신문은 "북한의 중대발표는 19일 중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당국이 긴급히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일본 방위성과 외무성, 대북 소식통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