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9일 이명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일부 공직자의 종교편향 언행에 대해 유감을 표시함에 따라 불교 사태가 수습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한나라당은 이날 이 대통령이 `사과'와 다름없는 높은 수준의 유감 표명을 했고, 공직자들의 종교편향 언행을 경고하는 동시에 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을 통해 제도적 장치까지 마련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은 정부의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국무회의에서 직접 `유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으며, 그 유감에는 진정성이 배어있다"이며 "이제 불교계도 대통령의 진정한 뜻을 받아들여 불신의 장벽은 걷어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희태 대표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적정 수준의 유감표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를 계기로 종교편향 논란이 잠재워지면 좋겠고, 앞으로 종교편향 문제가 대한민국에서 없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대표는 이 대통령이 논란이 돼온 어청수 경찰청장의 거취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데 대해 "대통령이 진심어린 유감 표명을 한 만큼 정치권도 이해를 해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안상수 종교대책특위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유감표명을 한 것은 물론 앞으로 공직자들이 종교편향이라는 비난을 받을 언행을 할 경우 징계까지 하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을 한 만큼 강력한 재발방지 대책인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안 위원장은 "당 종교대책특위도 여러 종교의 자유.평등을 유지하기 위한 법.제도적 장치를 강구하고 지원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동시에 종교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태열 최고위원은 "적절한 언급이었다"며 "대통령의 입장 표명으로 앞으로 공직자들도 언행에 있어 신중을 기할 것이며 복무규정까지 개정된 만큼 불교계도 대체로 받아들이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불교계가 요구한 것중 가장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사과 및 유감표명이었다"며 "국정 최고책임자인 대통령이 일부 공직자들의 종교편향 태도에 가장 강도 높은 수준의 사과를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국회 불자의원 모임 `정각회' 회장인 최병국 의원은 "`내 종교가 중요하면 다른 사람 종교도 중요하다'는 대통령의 소신을 거듭 밝힌 것"이라며 "불교계가 섭섭함을 갖고 있었는데 이에 대한 오해를 풀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의원은 이성헌 제1사무부총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당직자 40여명과 함께 이날 서대문에 위치한 불교계 노인요양원인 수효사 효림원을 방문, 봉사활동을 벌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