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9일 정부와 불교계의 갈등과 관련, "어청수 경찰청장은 전(全) 경찰의 명예와 자존심을 위해서도, 불교계와 갈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정권을 위해서도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타당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된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어 청장이 불교계에 사과하는 대신 그대로 유임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찰은 그동안 정당한 법집행을 했다고 주장했는데 어 청장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다면 경찰의 소신과 자긍심이 훼손하는 것"이라며 "어 청장이 불교계에 사과하고 자리를 보존한다면 불교계에 빚을 지는 것인데 법 집행기관의 장이 빚을 지고 앞으로 어떻게 정정당당한 법집행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그는 불교계가 촛불집회 수배자의 수배해제를 요구하는데 대해서는 "경내에 피신한 사람에게 관용을 희망하는 것은 온당한 일이지만 불처벌을 요구조건으로 내세우는 것은 종교의 범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선진당은 이날 회의에서 효과적인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위해 일반인을 대상으로 '국민참여 국정감사 지원단'을 모집하고 원내에 종합상황실을 운영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