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오자마자 열매 따려해선 안돼"
鄭 "朴 대표되면 한나라당 문닫아야"


한나라당 차기 당권을 놓고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는 박희태 전 국회부의장과 정몽준 위원이 27일 아슬아슬한 `막말 공방'을 벌였다.

이날 오전 광주에서 열린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다.

포문은 박 전 부의장이 열었다.

그는 "나무도 이식하면 2년간은 열매를 못 맺는다고 한다.

뿌리도 내리고 열매를 맺을 준비를 해야 한다"며 "정 의원은 (한나라당에) 들어오자 마자 대표라는 큰 열매를 너무 일찍 따려는 것 아니냐"고 공세를 폈다.

이에 정 의원은 "저희는 나무가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사람"이라고 받아넘기면서 오히려 "박 선배께선 지난번 공천에서 탈락했는데, 국민이 볼 때는 도대체 한나라당은 어떻게 된 정당이냐. 3-4개월 앞도 못 내다보느냐(고 한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나아가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는 말도 있지만, 한나라당이 공당인데 공천에서 탈락한 박 선배께서 당 대표가 되시면 한나라당은 그날로 문을 닫아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박 선배께서 정말 그런 일이 없으면 대표로 모실텐데, 유감스럽게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생겨 박 선배께서 헤아려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자 박 전 부의장은 "너무 그렇게 막말하니까 얼떨떨하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공천 잘못은 천하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현재 복당이 가장 큰 과제이고 공천 후유증을 막는 게 가장 큰데 자꾸 공천에 얽매여 그런 식으로 얘기하면 안된다"고 쏘아 붙였다.

여기에 공성진 의원이 "당 대표는 당에 대한 헌신과 기여한 측면이 모든 당원이 수긍할 정도로 많거나, 사회적 명망이 부끄럽지 않고, 탁월한 영도력으로 2년간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혜안을 갖춰야 한다"며 박 전 부의장 쪽에 가세했다.

박 전 부의장과 공 의원이 정 의원을 협공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자 정 의원은 굳은 표정으로 "양측에서 두 사람이 저를 나쁘게 보이려 노력하는 것 같아 기분이 별로 안 좋다.

품위가 없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이어 "공 의원이 당 대표 자격을 말했는데, 국민과 대의원들이 여론조사에서 대표자격으로 저를 뽑았다"면서 "그런데 일반 여론과 다른 말을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토론회가 감정싸움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이자 공 의원은 "여기서 (정 의원에게) 드린 말씀은 언론을 통해 국민이 대신 물어달라는 요청이 있어서이지 개인적인 호불호에 의한 것이 아니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와 함께 토론회에서 각 후보들은 호남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의지를 밝혔다.

박 전 부의장은 지역감정을 해소할 수 있는 비결로 "호남 인재를 중앙정부, 공공기관에 등용, 정치적 벽을 없애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고, 김성조 의원은 "호남의 민심을 얻기 위해서는 진정성, 현장성, 계속성이 필요하다"며 "정치에 있어 이 지역 분들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허태열 의원은 "대표가 되면 호남의 주요 사업을 당 대표 직할 사업으로 하고, 호남지역 대학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약속했고, 박순자 의원은 "호남권의 경제활성화에 신동력을 불어넣는 데 모든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 의원은 `호남없이 나라없다',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 있어 이길 수 있다'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글귀 등을 언급하며 "호남인과 제가 있다.

이 정권을 반드시 성공시키자"고 호소했으며, 정 의원은 "한나라당이 바뀌어야 호남고속철도, 여수세계박람회 등의 숙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후보는 호남지역의 숙원 사업이자 대형 프로젝트인 영산강 뱃길 복원사업과 남해안 선벨트 사업에 대해 "호남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데 입을 모았다.

한편 한나라당 원외위원장 15명은 '낙천하신 분이 당대표가 되면 당은 문을 닫아야 된다'는 정 의원의 이날 토론회 발언과 관련, `한나라당이 정몽준 후보의 사당(私黨)인가'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박희태 후보에 대한 폄하를 넘어 한나라당을 개인정당으로 전락시키는 발언으로,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광주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