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투쟁, 전대출마, 탈당가능성" 거론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1일 호주.뉴질랜드로 출국했다.

출국 전날 이명박 대통령과의 전격 회동에서 탈당한 측근들의 복당 문제를 매듭짓고 가벼운 마음으로 외국 방문 길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무산된 때문인지 비행기의 트랩을 오르는 박 전 대표의 발걸음은 무거웠다.

박 전 대표는 출국을 앞둔 전날밤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글에서 "지금 나라가 쇠고기 문제, 조류 인플루엔자 문제, 정부와 국민의 신뢰 문제 등으로 어수선한 시점이어서 떠나면서도 마음이 편치않다"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어디에 있든, 어디를 가든 마음은 항상 국민 여러분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리말에선 "참된 명예란 남이 알아줄 필요도 없이 스스로가 떳떳하고 자랑스럽고 슬기롭게 살아간다고 자부할 수 있는 데서 비롯된다"며 단호함을 내비쳤다.

박 전 대표의 걸음이 무거워진 데는 무엇보다 이 대통령과의 이번 청와대 단독회동에서 몇 달을 끌어온 복당 문제에 대한 분명한 해법을 마련하지 못한데다 이미 손상된 상호 신뢰 관계를 회복할만한 진정성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판단이 작용한 듯 하다.

결국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꼬인 정국을 일시에 풀 수 있는 묘수로 여겨졌던 `단독 회동' 카드만 허망하게 써 버렸고, 박 전 대표의 선택의 폭만 좁아진 형국이 됐기 때문.
박 전 대표는 이날 출국 직전 기자들과 만나 복당 문제 해결 시점을 5월말로 못박고, 이때까지 현 지도부에서 가부간 결론을 내야 본인도 향후 행보를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본인이 "무한정 기다릴 수 없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듯 교섭단체 구성 논의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5월말까지는 무조건 복당과 관련한 가부 결론이 내려져야 하고, 그에 따라 본인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다.

당 안팎에서는 박 전 대표의 향후 행보를 복당 문제가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느냐와 연결해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우선 복당 문제에 대해 당 지도부가 박 전 대표가 주장해온 `일괄 복당' 원칙을 그대로 수용할 경우 급격한 화해무드가 조성될 수 있지만, 이미 이 대통령이 이에 대해 다소 부정적 입장을 밝혀 가능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전망된다.

두번째는 청와대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당 지도부가 무소속 친박세력에 대한 단계적 복당 허용 수준의 절충점을 제시할 경우다.

이 경우 일괄복당을 일관되게 주장해 온 박 전 대표로서는 당밖의 친박 세력을 규합, 별도의 교섭단체를 구성하도록 하는 동시에 본인은 당내에 남아 당내 투쟁을 전개하는 수순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회동에서 국정 협조를 구하는 이 대통령에게 "나는 내가 판단해서 국가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대통령이 말을 안 해도 옳은 길을 가는 사람"이라고 말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풀이될 수 있다.

지난 9일 친박연대 서청원 대표를 비롯해 홍사덕 비대위원장, 친박무소속연대 좌장인 김무성 의원등과 만나 청와대 회동 전략을 논의한 자리에서도, 서 대표가 본인이 부담이 된다면 물러서겠다는 뜻을 내비쳤음에도 박 전 대표는 `선별복당'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이 같은 관측에 힘을 더하고 있다.

세번째 복당에 대해 지도부가 명시적 결론을 내지 못하는 현 상황이 계속될 경우 박 전 대표로서는 단호한 결정을 내릴 수도 있다.

물론 이 때에도 당에 남아 주류측과 냉랭한 관계를 이어갈 가능성도 있지만, 대통령까지 만나 전달한 자신의 요구가 끝내 묵살됐다는 명분을 쥐고 탈당 수순을 밟을 가능성도 전혀 없지는 않다.

한 측근은 이와 관련 "차라리 가만히 뒀으면 나갈 명분이 약할 수도 있었는데, 이렇게 되면 대통령이 일을 더 키운 꼴이 돼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측근도 "만약 상황 진전이 없으면 더 어려운 국면으로 가는 것"이라며 탈당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아울러 탈당 인사들이 모두 복당되면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복당 문제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당 개혁'의 기치를 내걸고 전대에 전격 출마하는 것도 논리적으로는 가능하다.

하지만 주변에선 그 가능성을 낮게 예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