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도전 앞둔 `코드 맞추기' 시각도

한나라당 당권 경쟁에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진 정몽준 최고위원의 발걸음이 빨라지는 느낌이다.

특히 최고위에서의 발언도 부쩍 잦아졌고, 당내 주류계 내부에서 자신의 대표성을 강화하려는 듯한 시도도 엿보인다.

정 최고위원은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탈당한 친박(親朴.친박근혜) 인사들의 즉각 복당 문제가 김학원, 정형근 최고위원 등의 제기로 이슈화되자 "시간을 두고 보자"는 말로 강재섭 대표를 측면 지원, 결과적으로 복당 논의가 유보되도록 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복당을 거듭 촉구하는 친박쪽 손을 잡으려 하기보다는, 7월 전당대회 이전에는 친박 탈당자들의 선별 복당도 안 된다는 주류 측의 입장을 사실상 대변한 셈이다.

앞서 총선 기간 중 정 최고위원은 친박 복당과 관련해 "당선되면 유권자들이 `한나라당으로 가라'고 하면 가는 게 순리"라며 상당히 유연한 입장을 보인 바 있었다.

당내에서는 정 최고위원의 이 같은 움직임을 당권 경쟁을 염두에 두고 주류측의 전폭적 지지를 얻기 위한 정치적 포석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대선 직전에 입당해 당내 기반이 미약한 그로서는 당권을 위해 친이 주류측의 지지를 기대하고 있지만, 박근혜 전 대표가 불출마쪽으로 기울면서 최근 주류쪽에서 `박희태 대표론'이 뜨고 있는 데 대해 무척 신경을 쓰고 있다는 후문이다.

박 전 부의장은 낙천하기 전까지만 해도 정 최고위원과 막역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만약 박 전 부의장이 공천을 받아 이번 총선에서 승리, 국회의장쪽으로 방향을 잡았더라면 정 최고위원의 대표 도전에 천군만마와 같은 우군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게 당 주변의 설명이다.

그래서 정 최고위원으로서는 '박 대안론'에 더욱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박희태 전 국회 부의장의 경우 여권의 숨은 실력자가 밀고 있다는 소문도 적지 않다.

이에 따라 당 일각에서는 차기 대표는 사실상 정몽준, 박희태 양자간 '빅 매치'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도 없지 않다.

한 중진의원은 "당내 물밑 흐름상 차기 당 대표는 정몽준 대 박희태의 싸움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며 "박 전 부의장이 원외라는 약점이 있고, 더불어 핸디캡이 없지 않은 정 의원이 대중적 지지도를 바탕으로 주류내 입지를 갖기 위해 열심히 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기에다 김형오, 안상수, 홍준표 의원 등 주류측 핵심인사들이 당권주자로 거론되고 있어 정 최고위원으로서는 여권 핵심부와 '코드'를 맞출 필요성을 느꼈을 개연성이 적지 않다.

따라서 친박 복당과 같은 민감한 이슈가 제기될 때 사실상 조기 복당 반대론을 견지하면서도, 복당 논란의 거중조정 역할까지 하면서 주류측 인사들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이미지를 적극 보여주기 시작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얻고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최고위원회 참석자는 "정 최고위원이 의외로 반대를 해서 놀랐다"면서 "이전에는 안 그랬는데 당권에 도전하기 위해 주류 핵심부와 코드를 맞추는 것 같다는 느낌도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 최고위원측은 복당 문제에 대한 스탠스가 '표계산'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 원칙적 소신에 따른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한 측근은 "친박 복당에 대해선 시간을 두고 논의하자는 원칙을 견지해왔다"면서 "전대까지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만큼 정치 공학적으로 표 계산을 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대목 외에도 정 최고위원의 최근 모습은 과거와 다소 달라 보인다는 평가가 많다.

특히 동료 의원들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정 최고위원은 최근 중앙당과 전국 시도당에서 열리는 각종 공식.비공식 행사와 모임에 부지런히 참석하면서 동료 의원과 당직자들은 물론 각 지역 대의원들과도 접촉면을 꾸준히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3일 서울지역 당선자 만찬에서는 양주 몇 병을 직접 가지고 와서 폭탄주를 돌리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때문에 `귀공자' 이미지를 연상하던 당선자들 사이에서는 "저 분이 정몽준 맞냐"는 말도 나왔다고 한다.

그러나 정 최고위원이 당 대표에 공식 도전할 경우 "한나라당이 강부자당, 현대당이냐"라는 비난을 어떻게 극복할 지가 최대 난제라는 지적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