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5일 제2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사추위) 회의를 열어 F-15K 전투기 21대와 이 전투기에 장착할 사정 400여km의 최신 정밀타격용 장거리 공대지 유도탄 등을 도입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방위사업청이 밝혔다.

방사청은 이날 "보잉사와 F-15K 도입 협상결과 총사업비 2조3천억원의 예산 내에서 구매목표인 20대보다 1대를 추가 확보했다"면서 "엔진은 프랫 앤 휘트니(P&W)사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공군과 방사청은 2조3천억원을 투입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 간 20대의 F-15K를 도입할 계획이었는 데 1대를 사실상 무상으로 인도받기로 했다.

방사청은 그러나 "1차 사업의 경우 보잉사로부터 핵심기술 85%를 이전받는 절충교역이었지만 이번에는 동일 기종이기 때문에 절충교역 비율을 33%로 낮췄다"면서 "우리 정부는 협상 과정에서 절충교역 비율차이를 협상카드로 제시, 보잉이 대안으로 항공기 1대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공군과 합참, 방사청은 이 같은 제안이 군의 전력증강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방사추위에서 승인했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1대를 추가 확보한 것을 두고 2006년 F-15K 1대가 추락한 것에 대한 보상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당시 사고는 기체결함이 아니어서 보잉이 보상할 책임이 없다"며 "1대 추가 확보는 2차 사업 협상의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또 방사추위는 추가로 도입되는 21대의 F-15K에 P&W 엔진을 장착하는 계획도 승인했다.

F-15K 1대에 엔진 2대가 장착되기 때문에 이번에 비상용 4대를 포함, 모두 46대의 엔진이 도입된다.

엔진 도입비용은 2천200억여원에 이른다.

방사청은 "한국국방연구원과 공군, 국방기술품질원 등에서 평가한 결과 GE보다 가격과 국내 부품제작물량, 매도인의 책임한도에서 유리한 조건을 제시한 P&W 엔진을 선정했다"면서 "국내 업체인 삼성테크윈㈜에서 기술협력 방식으로 생산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군 일각에서는 "1차 사업으로 도입한 F-15K 40대에 장착된 GE 엔진과 이번에 도입되는 P&W 엔진체계가 서로 차이가 있는 데도 동일기종에 다른 회사의 엔진을 장착하는 것은 부품 호환 및 정비상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방사청은 "P&W 엔진은 KF-16에 장착된 것과 동일해 정비.군수체계가 이미 마련되어 있다"며 "특히 KF-16 엔진과도 상호 호환장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방사추위는 이밖에 F-15K에 장착하는 최신 장거리 정밀타격용 공대지 유도탄(JASSM급) 수백여 기를 해외에서 구매하도록 승인했다.

최대사거리 400여km인 JASSM급은 기존 공대지 미사일 '슬램-ER'(사정 250km)을 대체한 것으로, F-15K의 무장능력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2011년까지 도입된다.

기종과 구매국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미사일 탄두에 목표물 자동 위치 식별.탐지 기능을 갖춘 일종의 순항미사일인 이 유도탄은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를 타격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차기상륙함(LST-Ⅱ)도 국내 독자기술로 설계키로 하는 한편 중고도 무인항공기(MUAV)를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연구 개발하는 계획도 승인됐다.

한편 보잉은 이날 '입장'을 통해 "F-15K는 대한민국 공군의 전투능력을 향후 수십년 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며 "최첨단 전투기 F-15K의 생산 과정에서 한국의 항공업계 파트너들이 상당부분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