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부터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의 가격 정보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이동관 대변인은 22일 "인수위는 휘발유와 경유,등유 등 석유제품의 가격정보를 주유소마다 실시간으로 수집해 지도와 함께 제공하는 웹페이지를 석유공사 산하에 구축해 4월부터 서비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 대변인은 "소비자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주유소 간 경쟁을 유도해 국민들의 유류비 부담을 낮추기 위한 방안"이라고 제도 도입의 취지를 설명했다.장기적으론 휴대폰과 PDA,차량 내비게이션 등으로 관련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1월 셋째주를 기준으로 휘발유 가격은 지역별로 ℓ당 256원까지 차이가 났다"며 "시스템을 활용해 ℓ당 100원 정도 싼 주유소에서 주유하면 유류비를 최대 연 14만원까지 아낄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제도 도입은 인수위가 추진 중인 유류세 10% 인하가 유통과정의 왜곡으로 소비자 부담 완화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소매가격 결정권이 개별 주유소에 있어 유류세 인하에 따른 공급가 인하가 주유소의 마진으로 흡수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초 산업자원부는 지난해 11월 똑같은 제도를 추진했으나 주유소 업계의 반발에 부딪쳐 원하는 주유소만 가격을 공개하는 것으로 후퇴한 바 있다.이 대변인은 "참여하지 않는 주유소에 대해서는 제재 방안을 마련해 가능하면 모든 업체들이 참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구체적인 제재방법으로는 과태료를 물리는 방안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주유소 및 정유업계에서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잇따랐다.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대표는 "영업 자율성에 대한 과도한 침해로 유가인상 부담을 업계에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정유업체 관계자도 "주유소 간 저가경쟁으로 가짜휘발유 등의 유통이 늘어나 정유업체들도 수익성이나 제품 이미지 면에서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