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 인수위원회(위원장 이경숙)는 16일 현행 18부4처인 중앙 행정조직을 13부2처로 축소조정하는 내용의 정부 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폐지되는 부처는 정부통신부.해양수산부.과학기술부.여성부, 통일부등이다.

인수위는 이날 오전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등 주요 정당 지도부에 이 같은 내용의 정부 조직개편 최종안을 보고하고 오후 2시에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위는 당초 통일부를 존치시키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최종 조율과정에서 폐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또 국무위원을 최소 15명 둬야 하는 헌법규정에 따라 무임소 장관인 정무장관직이 신설된다.

13부는 기획재정부(재정경제부+기획예산처), 경제산업부(산업자원부+정보통신부 일부+과학기술부 일부), 교육과학기술부(교육부+과학기술부 일부)농수산해양부(농림부+해양수산부), 여성복지부 또는 가족복지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문화관광홍보부(문화관광부+정통부 일부 기능+국정홍보처), 국토관리부(건설교통부), 외교통상부, 국방부, 법무부, 환경부, 노동부, 행정자치부다.

기획예산처, 국정홍보처, 보훈처, 법제처 등 4처 중에서는 기획예산처와 국정홍보처가 각각 재정경제부와 문화관광부로 통폐합되고 보훈처와 법제처는 그대로 존속된다.

장관급 위원회의 경우 공정거래위원회는 존속되고 금융감독위원회는 재정경제부의 금융정책 부문과 통합돼 `금융위원회'로 재편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