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직이 '3실 8수석'에서 '1실 7수석' 체제로 축소된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최종안을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에게 1차로 보고했다.

청와대의 경우 현행 비서실,정책실,안보실 3실 중 정책실과 안보실을 없애고 8개 수석 자리 가운데 시민사회,혁신관리수석을 폐지하는 안을 올렸다.

인수위는 대신 당청,국회관계 등의 정무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비서실 내에 정무수석을 부활시키기로 했다.비서실장 산하에 경제 정무 민정 사회정책 인사 홍보 외교안보 수석을 둬 '1실 7수석' 체제로 재편,작고 효율적인 청와대로 변모시키는 것이다.

직급은 실장이 장관급,수석은 차관급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대변인은 홍보수석을 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한때 검토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백악관 관리예산처(OMB)와 같은 예산권의 청와대 이관 방안은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인수위 핵심 관계자는 "숫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기능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효율적인 것이 강하다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