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 이회창 하는 짓은 뒈지게 맞아야 " 막말 논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를 지지해 온 탤런트 백일섭씨가 무소속 이회창 후보를 겨냥 원색적으로 ‘이회창 비하'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 예상된다.

13일 오후 서울 염창동 한나라당 당사에서 열린 '이회창 출마 규탄 대회 및 필승결의 대회'에서 백씨는 "친구끼리 만나 같이 일을 하다가도 슬쩍 빠져버리면 뒈지게 맞는다"며 이회창 후보의 탈당 및 대선출마 행보를 비난했다.

백일섭씨는 이어 “뒈지게 맞기전에 밤거리 돌아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거침없이 이회창 후보를 비난했다.

이날 백일섭씨는 “누구나 팬이 있듯이 나도 옛날부터 대한민국 국민후보 이명박 후보의 팬”이라며 “좋아하는 사람을 돕고 싶어 이 자리에 섰다”고 규탄대회 참석 이유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한나라당 직능정책본부의 주최로 열린 이날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은 이회창 후보의 출마를 이적행위이자 매국행동이라고 규정하고 이를 비판한 후 사퇴를 촉구했다.

백씨의 이같은 발언에 이회창 후보 캠프 조용남 부대변인은 "한나라당의 공식행사에서 백씨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한 사실은 이 나라가 과연 법치국가인지를 의심하게 한다. 한나라당이 이 후보에 대해 테러를 하겠다는 선전포고인지 밝히라"고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