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치러지는 톱스타 김희선, 박주영 커플의 결혼식 주례는 강창희(61) 한나라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맡게 된다.

강창희 위원장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오후 6시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열리는 김희선, 박주영 커플의 결혼식 주례를 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김희선의 시아버지가 될 박성관 락산그룹(중견건설업체) 회장은 나와 30년 지기 친구로, 지난 7월 박 회장의 간곡한 부탁으로 주례를 수락했다"며 "지난 8월 신랑 신부와 양가 부모가 만난 자리에서 식사를 함께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례사의 내용에 대해 "부부 간에 정직하고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하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내일을 생각하며 살아갈 것을 강조할 예정"이라며 "특히 신부에게는 최고의 할리우드 스타였던 오드리 헵번이 아프리카에서 기아에 허덕이는 어린이를 돌보며 말년을 보냈던 것처럼 '남에게 베푸는 삶을 살 것'을 당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sw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