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6일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대선후보의 노무현 대통령 면담 의사에 대해 "아직은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호선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금은 노 대통령과 정 후보의 만남이 화해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열린우리당의 해체와 경선 과정에서 생긴 갈등이 풀리고 화해가 이뤄지고 난 뒤 면담 요청이 들어오면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노 대통령의 15일 발언은 열린우리당의 해체와 경선과정에서 갈등과 상처가 많이 생긴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대통령도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노 대통령은 전날 전화통화에서 "정 후보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을 잘 껴안고 가길 바란다"고 지적했을 뿐 지지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노 대통령의 지적에 대해 "실천할 생각"이라고 겸손하게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열린우리당을 탈당해 신당을 만드는 데 앞장선 것은 불가피한 일이었지만 인간적으로 대단히 미안하다"며 노 대통령에 대한 사과의 뜻도 내비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러나 "앞으로도 정 후보의 충분하고 솔직한 입장 개진이 있지 않겠느냐"면서 "그걸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라고 언급,정 후보의 발언이 '미흡한 수준'이었음을 시사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참여정부 평가 등에 대해 구체적이고 솔직한 설명이 있으면 판단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 후보의 '반성'을 압박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