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 국정감사가 예정대로 17일부터 실시된다.

정무위가 BBK 관련 국감 증인 채택을 강행한 데 대한 반발로 의사일정을 거부해 왔던 한나라당이 16일 국감에 참여하기로 함에 따라 정기국회가 정상화된 것이다.

국회는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 등 488곳을 대상으로 내달 4일까지 19일간 국감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대선 기선잡기에 나선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 간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대통합신당은 이번 국감을 통해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의 검증에 전력을 쏟아붓겠다는 전략이다.

반면 한나라당은 대통합신당 정동영 대선후보에 대한 검증은 물론 현 정권의 권력형 비리에 대한 추궁을 벼르고 있다.

당장 정무위뿐만 아니라 법사위 재경위 행자위 건교위에서도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대통합신당은 BBK사건,도곡동땅 차명소유,위장전입,상암동 DMC(디지털미디어시티) 건설비리 등 이 후보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한 증인들을 줄줄이 신청해 놓고 있다.

이에 맞서 한나라당은 공무원선거 중립 위반을 둘러싸고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비서실장을,신정아씨 사건과 관련해선 권양숙 여사와 이병완 전 청와대비서실장 등을 각각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정윤재 전 청와대 비서관 비리의혹을 놓고도 관련 인사들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전초전은 이미 벌어졌다.

한나라당은 이날 BBK 증인채택을 강행한 대통합신당 소속 박병석 정무위원장의 의원직 및 위원장직 사퇴촉구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대통합신당은 서울 상암 DMC 건설비리 의혹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대통합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이 후보와 관련된 BBK,상암동 DMC 건설 비리,도곡동 땅,AIG 외화국부유출 등 의혹을 집중적으로 밝혀내야 한다"고 의원들에게 주문했다.

한나라당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는 "권력형 비리 추궁과 대통합신당의 대선후보 검증을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