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 평가절하속 `때리기' 계속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鄭東泳) 대선후보 확정을 계기로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후보측이 지지율 관리에 부쩍 신경을 쓰는 모양새다.

이 후보가 그간 `맞수'가 없는 상황에서 50%대의 고공지지율 행진을 기록해 왔으나 정 후보의 등장으로 이 후보의 지지율이 어느 정도 조정국면을 맞지 않겠느냐는 판단에서다.

특히 정 후보 지지율이 경선승리 프리미엄 효과를 등에 업고 단박에 20%대로 급상승할 경우 `이명박 대세론'이 약화되면서 1차 위기가 조기에 찾아올 수도 있다는 우려속에 정 후보에 대한 맞춤형 대응전략 마련에 착수했다.

이 후보측은 우선 웬만한 외부 변수에는 지지율이 끄떡도 하지 않도록 `내공'을 기르는데 주력하겠다는 계산이다.

박형준 대변인은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의 지지율에 안주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하겠다.

우리 스스로 잘 해 나가면 지지율에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자신했다.

이 후보측은 지지율 관리를 위해 이 후보의 단점 중 하나로 지적돼 온 `말 실수'를 최소화하기 위해 `어법'에 각별히 신경을 쓰도록 할 계획이다.

불필요한 `구설'로 인한 이미지 훼손을 막겠다는 취지다.

또 국가차원의 그랜드 비전을 제시하는 동시에 민생 타운미팅 등을 통해 국민밀착형 공약을 지속적으로 제시, 이슈 선점을 해 나갈 방침이다.

`탈(脫) 여의도' 정치를 통한 신선한 이미지 제고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기로 했다.

이 후보의 7대 선거전략도 결국 지지율 관리와 맞물려 있다는 분석이다.

전날 공개된 7대 선거전략은 ▲대결프레임 선점 ▲중도실용화 ▲`이명박 변화 프로그램' 가동 ▲공격적 이슈 파이팅 ▲서부벨트와 정치연합 ▲정권교체 범국민참여운동 전개 ▲이명박식 변화 추구 등이다.

정 후보에 대해선 `범여권 예비후보 가운데 한 명' 정도로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와 같은 급으로 대우할 경우 조기에 양자구도가 형성되면서 정 후보의 `몸집'만 키워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조해진 선대위 공보기획팀장은 "범여권의 대표선수가 확정될 때까지는 정 후보를 예비후보 중 한 명으로 밖에 인정할 수 없다"면서 "범여권은 여전히 단일후보를 뽑는 과정을 남겨두고 있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 후보측이 정 후보의 TV 맞짱토론 제안에 "범여권의 단일 후보가 나오면 밤샘 토론을 사양할 이유가 없다"며 우회적으로 거부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측은 그러면서 `조기에 싹을 자르겠다'는 각오로 정 후보 때리기를 계속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 후보는 `잃어버린 10년'을 만든 정권에서 가장 혜택을 많이 받은 정치인이면서도 경선 과정에서 반노, 비노를 표방해 노무현 정권에서 핍박을 받는 정치인처럼 비친 기회주의적 정치인"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정의식이나 해법을 보면 정 후보는 가장 노무현 다운 후보"라면서 "정 후보는 과거의 잘못에 대해 먼저 국민 앞에 진지하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후보가 뭐라 말하든 간에 무능한 노 정권의 황태자였다.

국정실패세력의 후계자일 수밖에 없다"면서 "정 후보가 어제 후보 수락연설에서 자신의 비전을 제시하기보다는 이명박 후보 흠집내기에 주력했는데 정 후보는 한마디로 무능력과 무책임, 무반성의 `3무(無) 후보'다.

정 후보는 화려한 말꾼일 수는 있어도 유능한 일꾼일 수는 없다"고 일갈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