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李 자질.도덕성 검증"..한 "권력형비리.실정 추궁"

국회 정무위의 국정감사 증인 강행채택에 따른 한나라당의 의사일정 참여 거부로 파행을 빚어온 국회가 한나라당의 국정감사 참여 결정으로 17일부터 정상화되게 됐다.

국회는 국감 첫날인 17일 법제사법, 정무, 재경, 통일외교통상, 국방, 행자 등 14개 상임위별로 국감에 착수, 다음달 4일까지 19일간 소관 정부부처 및 산하기관 등 488개 피감기관에 대한 국감을 실시한다.

특히 17대 국회 마지막 국감으로 대통령선거를 불과 2개월 앞두고 열리는 이번 국감은 대통합민주신당과 한나라당의 대선후보 확정으로 대선구도가 윤곽을 드러낸 가운데 진행되는 대선 전초전의 성격이 짙어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정치공방이 예상된다.

대통합민주신당은 이번 국감을 통해 이명박(李明博)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검증에, 한나라당은 정동영(鄭東泳) 신당 대선후보에 대한 검증은 물론 현 정권의 실정과 권력형 비리의 추궁을 다짐하고 있어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또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를 포함한 남북정상회담 성과, 정윤재, 신정아 관련 의혹 등도 이번 국감에서 논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당의 최재성 원내공보부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국감에서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으로서 자질과 도덕성을 갖췄는지 집중적으로 따져볼 것"이라면서 "상암동 DMC 부동산 사기의혹, AIG 외화국부유출의혹, 천호동 뉴타운 특혜의혹 사건 등을 집중적으로 알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국감의 중요 과제 중 하나인 국가 행정기관들에 대한 건실한 감사를 통해 내년 예산안 심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박형준 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브리핑을 통해 "오로지 국감을 이명박 정쟁 국감으로 만들겠다는 정치적 음모에 의해 (정무위에서 국감증인 채택을) 날치기 시도했다는 것을 개탄하는 얘기가 나왔다"고 신당을 비난했다.

그는 "이번 국감은 노무현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는데 주력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심재철 원내수석부대표는 "권력형 비리 추궁과 대통합민주신당에 대한 후보 검증을 철저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국감의 중요성, 국감에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고려하고, 제1야당으로서 국감에서 할 일이 많으니 국회에 들어오면 좋겠다는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신당의 날치기 폭거에도 불구하고 내일부터 국감에 참여키로 했다"고 국회 복귀를 선언했다.

안 원내대표는 그러나 "(국감증인 채택을 강행한) 정무위의 경우는 용납할 수 없다.

박병석 정무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사회를 일절 거부할 것을 다시 천명한다"며 파행을 경고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