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대선후보 확정…청계천 신화 다시한번
[한나라 대선후보 이명박] 샐러리맨ㆍ청계천신화 거쳐 이젠 大權신화 꿈꾼다

한나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인생 역정은 한편의 드라마다.

지독한 가난 속에 풀빵장수 환경미화원 넝마주이 등 안 해본 것이 없었다.

고학 끝에 대학 진학의 꿈을 이뤘지만 민주화 운동을 하다가 수감생활을 했다.

우여곡절 끝에 건설회사에 들어가 중동 건설신화를 일구며 '샐러리맨의 신화'를 만들었다.

산업화와 민주화로 상징되는 한국 현대사의 모든 장면들이 그의 인생 속에 완벽히 용해돼 있는 셈이다.

실제 한 방송사는 그의 삶을 있는 그대로 옮긴 드라마를 제작,인기리에 방영하기도 했다.


◆가난=1941년 일본 오사카에서 목장 노동자인 이충우(포항시 북구 흥해읍 출신,1981년 작고)와 대구 반야월 출신 채태원(1964년 작고)의 아들로 태어났다.

4남3녀 중 다섯째.

어려운 형편 탓에 초등학교 시절부터 어머니를 도와 생활전선에 나서야 했다.

'열심히 공부해 집안을 일으킨다'는 당시 밑바닥 인생들의 꿈은 수재로 인정받았던 둘째 형 상득씨(현 국회 부의장) 하나로 충분했다.

이명박은 시장통에서 어머니와 함께 김밥 풀빵 뻥튀기 과일 생선 옷감 등을 팔았다.

그럼에도 중학교 내내 1등을 거의 놓치지 않았다.

포항 동지상고 야간부에 들어갔다.

3년 내내 전교 1등을 하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조건이었다.

끝까지 1등을 했다.

1959년 12월 온 가족이 서울로 올라왔다.

대학에 진학한 형 상득씨를 뒷바라지하기 위함이었다.

부모님은 이태원 판자촌에 단칸방을 얻어놓고 노점상을 했다.

방이 너무 좁아 같이 잘 수가 없었다.

이명박은 달동네 합숙소에 들어가 일당노동자 생활을 했다.

그러던 그가 대학을 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대학시험이라도 한번 쳐보자.시험에 합격만 하면 학교에 다니지 않더라도 중퇴가 된다"는 다소 엉뚱한 생각이었다.

청계천 헌책방에서 책을 얻어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불 좀 끄라"는 노동자들의 원성을 들어가며 공부했다.

1961년 고려대 상과대학에 합격했다.

하지만 학비를 대줄 사람이 없었다.

형 상득씨가 코오롱 본사에 취직하긴 했지만 그 월급으로는 부모님이 진 빚을 갚는 데도 태부족이었다.

어머니가 행상을 하던 이태원 재래시장에서 넝마주이를 하면서 학비를 마련했다.

대학 3학년 때 상과대 학생회장에 출마했다.

"혼자만의 세계를 벗어던지고 세상 속으로 나가고 싶었고,외향적이고 적극적인 성격으로 나를 개조하고 싶었다"는 게 출마 이유다.

박빙의 승부 끝에 40표 차로 당선됐다.

학생회장으로 '한·일 국교정상화'를 반대하는 6·3시위를 주도하다 체포돼 6개월간 구치소에 수감됐다.

대법원에서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신화=대학을 졸업했지만 학생운동 전력 때문에 취직을 할 수가 없었다.

입주 가정교사를 했던 형 상득씨의 도움으로 김세련 당시 한은 총재가 보증을 서줬지만 소용이 없었다.

'해외 건설현장에 나가 일할 역군 모집'이란 신문광고를 보고 당시로선 중소기업인 현대건설에 응시했다.

여기서도 '운동권'이란 딱지가 문제가 됐다.

필기시험을 치르고 소식을 기다리던 중 '인사부장 면담 요'라고 적힌 전보가 왔다.

인사부장은 "필기시험 성적은 아주 좋은데 학생운동 전력 때문에 곤란하다"고 했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당돌하게도 박정희 당시 대통령 앞으로 편지를 보냈다.

며칠 뒤 이낙선 청와대 민정담당 비서관에게서 연락이 왔다.

이 비서관은 "학생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해선 어쩔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영 기업체나 해외 유학을 갈 생각이 있다면 밀어주겠다고 했다.

이명박은 거절했다.

비굴한 행동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이 만남이 있은 후 현대건설로부터 출근하라는 통보가 왔다.

현대건설에서 그는 신화를 이뤘다.

입사 5년 만에 이사가 되고,12년 만인 1977년엔 만 35세의 나이로 대표이사 사장이 됐다.

그 과정에는 그의 지독한 근성과 강력한 추진력을 보여주는 숱한 일화들이 있었다.

입사한 해 경리사원 자격으로 태국 파타니 나라티왓 고속도로 건설현장으로 갔다.

워낙 저가에 입찰한 공사여서 적자투성이였고,현장 노동자들의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

어느날 한국인 노동자들이 폭도로 돌변해 회사 금고를 공격해왔다.

칼을 들이대는 그들 앞에서 홀로 금고를 안고 지켰다.

이 사건으로 정주영 사장의 눈에 띄었다.

이후 태국 공사의 문제점을 지적한 편지를 보낸 것을 계기로 현장 책임자로 승격됐다.

현대건설 중기사업소에 과장으로 근무할 때는 인근에 있던 골재생산업체인 공영사와 분진문제로 말썽이 잦았다.

공영사는 분진 방지시설을 갖추기로 약속하고도 약속을 전혀 지키지 않았다.

청와대에 공급하라는 지시를 받았기 때문에 24시간 내내 작업해야 한다는 이유였다.

공영사는 오히려 "청와대에서 시키면 그만이지,현대와의 약속이 무슨 소용이요"라고 윽박질렀다.

이명박은 여섯시간의 말미를 주며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공장을 돌리지 못하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다음날 아침,이명박은 직접 불도저를 몰고 공영사로 향했다.

트럭이 드나드는 공영사 진입로를 불도저로 깊숙하게 파버렸다.

도로를 사실상 봉쇄해버린 것이다.

청와대에서 난리가 났지만 "공영사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바람에 고속도로 공사를 못하게 생겼다"며 공영사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

결국 공영사는 무릎을 꿇었다.

사장이 된 후에도 그는 위험과 도전을 즐겼다.

이란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휘젓고 다니며 대형 공사를 잇달아 따냈다.

1980년대 신군부가 추진한 '중화학공업투자조정' 정책은 현대그룹에 큰 위기였다.

정책의 핵심은 현대,대우 아세아자동차를 하나로 통합하고 옥포조선과 현대중공업,현대양행을 통합한다는 것이었다.

국보위는 현대에 발전설비를 맡길테니 자동차는 포기하라고 했다.

국보위의 압력에 정주영 회장은 회사 도장을 이명박에게 넘기고 발을 뺐다.

국보위에 불려간 이명박은 끝까지 버텼다.

경쟁 구조는 시장경제의 원리이자 원동력이라는 논리를 끝까지 꺾지 않았다고 한다.

한밤중에 돌아간 현대사옥에는 정 회장이 애타게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

보고를 끝냈다.

문학적 수사로만 알았던 피눈물이 실제로 흘렀다고 이명박은 회고했다.

◆정치=1991년 노태우 정권 말기에 정 회장이 정치에 뛰어들었다.

통일국민당을 창당하고 대선에 나섰다.

기업인이 정치에 나서면 너무 큰 위험이 따른다며 극구 말렸지만 통하지 않았다.

1992년 1월 이명박은 현대건설 회장직을 끝으로 현대그룹을 떠났다.

그를 정계에 입문시킨 사람은 김영삼 당시 신한국당 대표였다.

대권을 노리고 있던 김 대표는 '전문경영인' 영입이 필요한 차였다.

전국구 의원을 제안받았다.

고심 끝에 수락하면서 결국 정 회장과 다른 편에서 정치인의 길을 걸었다.

이 때문에 정 회장을 배신했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정치인의 길은 그리 순탄치 않았다.

1995년 지방선거 때 민자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했다가 정원식 전 국무총리에게 패했다.

1996년 15대 총선에서는 '정치 1번지' 종로에서 4선의 이종찬 의원,현 대통령인 노무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지만 선거비용 초과 지출 혐의로 기소돼 당선 무효 판결을 받았다.

2002년 7월 민선 3기 서울시장으로 당선되면서 다시 정치판으로 복귀했다.

기업에서 배운 경영마인드를 공공행정에 도입하는 실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을 받았다.

누구나 불가능하다고 했던 청계천 복원사업은 이제 서울의 자랑거리로 변모해 이명박의 최대 치적 중 하나로 남았고,대중교통체계 개편도 차질없이 이뤄냈다.

거미줄처럼 얽혀있던 시청앞 거리를 서울시민을 위한 광장으로 바꾸었으며,예산을 매년 8000억원씩 절감해 서울시 재정의 고질적 문제였던 지하철 건설부채를 반으로 줄이기도 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이명박 프로필>

1941년 12월19일 일본 오사카 출생

1954년 포항 영흥초등학교 졸업

1957년 포항중 졸업

1960년 동지상고(야간) 졸업

1965년 고려대 경영학과 졸업

1965년 현대건설 입사(공채)

1970년 12월19일 김윤옥씨와 결혼

1977~88년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1978년 인천제철 대표이사·한국도시개발(현 현대산업개발) 사장 겸임

1982년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겸임

1988~92년 현대건설 회장

1992~95년 14대 국회의원(민자당 전국구)

1992~94년 6·3 동지회장

1996~98년 15대 국회의원(신한국당 종로)

2000년~현 캄보디아 훈센 총리 경제고문

2002~2006년 32대 서울시장

2007년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사업회장



--------------------------------------------


본관:경주

종교:기독교

병역:면제(입소 후 의병 퇴소)

혈액형:B형


별명:컴도저(컴퓨터+불도저)

취미:테니스 수영


자녀:1남3녀



학위:고려대 경영학사,서강대 명예경영학박사,카자흐스탄 국립유라시아대 명예박사,몽골국립대 명예경제학박사,목포대 명예경제학박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