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은 29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유흥주점 종업원 보복폭행 혐의로 경찰에 출두한 것과 관련,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와 경찰의 은폐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일부 의원은 파렴치 범죄를 저지른 재벌총수의 경영권을 제도적으로 제한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박영규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김 회장의 폭행과 권총살해 협박이 사실인 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고 "경찰과 한화그룹의 조직적 유착의혹에 대해선 검찰이 직접 나서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열린우리당 서영교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의혹을 증폭시키며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이 당사자에 대한 조사로 사실 여부가 제대로 판명돼야 한다"며 "김 회장은 사건의 전말을 진실하게 고백하고 도덕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경찰도 더이상 은폐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재두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더이상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뒷 말이 나오지 않도록 수사당국은 철저하게 사건의 진상을 조사해 국민 앞에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경찰이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투명한 조사와 공개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사건을 계기로 파렴치하고 우범적인 재벌 경영자의 그룹 경영권을 제한하는 조치를 검토중"이라며 "이미 우리 보험업법에는 금고 이상 형을 받은 사람의 임원 임용을 제한하는 취지의 경영권 제한조치를 두고 있는 만큼, CEO 자격을 상실할 만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경영권 박탈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재벌총수 보복폭력 사건에 대해 열린우리당을 뺀 모든 정당 지도부가 침묵하고 있고, 특히 대권후보로 나오겠다고 하는 분들은 약속이나 한 듯이 침묵"이라며 "국민에게는 서민대중을 위한 정치를 한다면서 재벌에 기대 대권을 꿈꾸는 이러한 풍토가 지속된다면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불가능하다"며 타당 지도부와 대권주자들을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