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와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 간의 `후보검증' 공방이 팬클럽 간의 대결로까지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 전 시장 팬클럽 모임인 `MB 연대'가 19일 상호 자제를 촉구하고 나서 눈길을 끌었다.

MB 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대선 후보 간의 검증이나 특정 후보에 대한 검증에 팬클럽이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면서 "팬클럽은 팬클럽의 본분에 맞는 활동으로 국민에게 다가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박 전 대표의 팬클럽인 `박사모'와 이 전 시장의 팬클럽 중 하나인 `명박사랑'이 전날 검증공방에 가세하면서 논란이 가열될 조짐을 보이는데 대한 `자정결의' 차원에서 나온 것이다.

MB 연대는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는 한나라당을 넘어 대한민국의 보배"라면서 "서로 상처를 내고 흠집을 내는 것이 아니라 서로 존중하고 서로 협력해야 할 상생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MB 연대 관계자는 "팬클럽은 팬클럽으로 남아야 하며, 후보 간 검증에 개입하는 것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는 차원에서 자제성명을 냈다"면서 "앞으로 서로 상호 비방을 자제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MB 연대는 최근 홈페이지에 올라온 박 전 대표 비방글을 삭제하고, 관련 글을 게재한 회원 일부를 방출시켰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