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은 19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간 북미간 베를린 회담 사실을 확인하면서 일정한 합의가 이룩됐다고 전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북미회담과 관련,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 형식을 통해 "이번 회담은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16일부터 18일까지 진지하게 진행됐고, 일정한 합의가 이룩됐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그러나 어떤 합의가 이뤄졌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대변인은 이어 "이번에 베를린에서 조선과 미국 사이의 회담이 쌍방 사이의 합의에 따라 진행됐다"면서 "우리는 핵문제에서 걸린 문제 해결을 위해 조선과 미국이 직접 대화를 진행한 데 대해 주의를 돌렸다"고 말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황재훈 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