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19일 북핵과 관련한 상황이 악화하면 한국도 핵무장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동국포럼 초청 특강에서 "북한의 핵 보유가 기정사실화하고 한·미 동맹 약화와 핵군비 경쟁 가열로 일본 등 주변국이 핵 개발에 다가서는 조짐이 나타날 경우 우리도 장기적으로 핵무기 개발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경시하고 눈앞에 닥친 재앙을 외면하는 정권에 대해서는 '국민저항권' 발동도 고려해야 한다"며 "대북 지원과 관련한 정부 조치에 불복종하고 저항하는 운동이라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참석자들의 정계 복귀 요구에 대해 "내 자신이 무슨 자리에 들어가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다만 나라가 위태로울 때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며 일정 정도의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