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8일 권오규(權五奎)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 후보자와 전군표(全君杓)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함께 지명된 교육부총리와 기획예산처 장관 인사청문회 절차가 남아 있지만, 새 경제팀이 빨리 자리잡도록 하기 위해 경제부총리 등의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가 도착하는대로 절차를 밟아 임명키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재정경제위원회는 14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후보자와 전군표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기자 sg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