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은 3일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에 권오규 청와대 정책실장을 내정했다. 또 여당 내 일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에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내정했다고 박남춘 청와대 인사수석이 발표했다.

청와대 정책실장에는 변양균 기획예산처 장관이 내정됐고,이 자리에는 장병완 기획예산처 차관이 발탁됐다. 국세청장에는 전군표 국세청 차장이 승진 내정됐다. 장 차관 후임에는 정해방 기획예산처 재정운용실장의 승진이 유력하다.

장관 내정자 3명은 국회 상임위의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 이달 말께 정식 임명될 전망이다. 전 국세청장 내정자도 별도 청문절차를 거쳐야 한다.

다만 김 교육부총리 내정자는 현정부 들어 추진된 부동산 및 관련 세금 정책 수립에 깊숙이 관여한 점 때문에 여당 내 일각과 야당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만만치 않아 청문회 과정이 수월치 않아 보인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