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고시 출신으로는 드물게 사무관 시절부터 조사국에서 잔뼈가 굵은 대표적인 조사통.

올해 1월 중앙인사위원회에서 실시한 정부 부처 실국장급 다면평가에서 상사.동료.후배로부터 모두 1위를 받았을 정도로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업무능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특히 부하 직원들을 대할 때 격의없는 자세로 친화력을 발휘, 신망이 두터운 편이다.

`참여정부' 출범 당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파견돼 국세청과 `집권주체'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무관 시절 재벌기업의 `불균등 감자'와 관련한 변칙 증여에 대해 외국의 사례를 원용해 500여억원을 추징함으로써 변칙 증여에 대한 과세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국세청 조사국장 때는 국세청 테니스 선수단장을 맡았을 정도로 테니스, 골프 등 스포츠를 즐기며 아마 5단의 바둑실력을 갖고 있다.

부인 이미정(47)씨와 2남.
▲ 강원 삼척(52) ▲ 강릉고.경북대 ▲ 춘천 세무서장 ▲ 서울청 국제조세2과장, 중부청 조사2국장, 서울청 조사3국장.조사1국장 ▲ 국세청 조사국장 ▲ 국세청 차장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