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 31 지방선거 D-9] 박대표 유세중 피습 … 한나라 "배후 밝혀라"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 대한 피습사건이 정치권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범행 동기 및 배후 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용의자 지모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은 21일 "교도소에서 장기 복역한 데 대한 억울함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조직적 계획적 범행"이라며 배후 세력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요구하고 나서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건 전말=박 대표가 한나라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유세 지원을 위해 서울 신촌 현대백화점 앞에 도착한 시간은 20일 오후 7시25분께.박 대표가 지지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오르려는 순간 청중 속에서 지씨가 갑자기 나타났다.

지씨는 박 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 하다 왼손에 들고 있던 15cm 길이의 문구용 커터칼로 박 대표의 오른쪽 뺨을 그었다.

곧이어 박모씨(54)와 또 다른 한 명이 합세해 박 대표에게 욕설을 퍼붓고 주먹을 휘두르는 등 난동을 부렸다.

유정복 대표 비서실장과 박 대표 주변에 있던 경호원들이 지씨와 박씨를 붙잡았으나 나머지 한 명은 그대로 달아났다고 한나라당 관계자는 전했다.

목격자들은 "이들이 '박근혜 죽여라'고 외쳤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사건 직후 인근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다.

○범행 동기=서울경찰청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지씨의 범행 동기는 교도소에서 장기 복역한 데 대한 억울함과 사회적 불만 때문.지씨는 전과 8범으로 14년4개월 동안 교도소에서 복역한 적이 있다.

지씨는 "아무 잘못이 없는 데도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15년 가까이 실형을 살았고 관계기관에 진정을 해도 도움을 받지 못해 억울한 마음에 혼자 범행했다"고 말했다고 경찰이 전했다.

조직적인 범행보다는 '단독 범행'에 무게가 실리는 발언이다.

지씨를 만난 한나라당 김정훈 정보위원장은 "그는 국가기관으로부터 당한 인권침해 등 사회적 불만이 있어 범행을 한 것으로 일부 진술하고 있으나 배후에 대해선 입을 다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씨와 함께 붙잡힌 박모씨(52)는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부터 열리우리당에 매달 2000원씩 후원금을 입금해온 기간당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씨는 사건 당일인 20일 낮 12시 친구 자녀 결혼식에 참석한 뒤 유세 현장인 신촌 현대백화점 인근 식당에서 학교 동창들과 술을 마신 뒤 혈중 알코올농도 0.137% 상태에서 유세차량 단상에 올라 욕설을 퍼붓고 마이크를 집어던지는 등 행패를 부렸다.

경찰은 지씨와 박씨가 아직까지는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진술하고 있지만 공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

○"조직적 계획적"=한나라당은 경찰의 수사 발표를 수긍하지 않고 있다.

지씨의 단독이 아닌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김학원 진상조사단장은 "범행 당시 집단으로 몰려드는 현장 목격자도 있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박근혜 죽여라'는 발언이 나온 점이 조직적 범행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또 경찰이 사건을 축소,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택순 경찰청장이 "(범인들이)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말한 것과 이후 경찰이 지씨는 음주사실이 없고 박씨만 술을 먹었다고 발표한 데 대해 이재오 원내대표는 "술 취한 사람의 우발 범행으로 만들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이 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