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기현(金起炫) 의원은 6일 여성 장애인의 임신과 출산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는 내용의 장애인복지법 개정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중앙과 지방정부가 장애 여성의 임신 및 출산과 관련한 의료비 전액 또는 일부를 장애 정도에 따라 지급하고, 활동 보조인 또는 이동보조금을 지원하도록 했다.

또한 장애 임산부와 산모의 건강 관리를 위해 산후조리 도우미 지원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 의원은 "장애 여성은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육체적 장애로 인해 각종 검사 비용이 많이 들고 제왕 절개율도 높다"며 "이 때문에 여성 장애인의 출산율이 계속 줄고 있어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