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이 술집으로 보이는 곳에서 종업원으로 추정되는 여성과 신체접촉을 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확산돼 사생활 침해 논란과 함께 파장이 일고 있다.

동영상은 몰래카메라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지난 3월 말께 서울시장 후보 영입 활동과 관련해 청담동의 공개된 카페를 이용했고,선후배들과 모였는데 악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만 51초를 편집해 유포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건은 '5·31지방선거' 국면에 파장을 던져줄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최연희 의원의 성추행 사건에 이어 또다시 돌출악재가 터지자 곤혹스런 표정이 역력하다.

한나라당은 박 의원을 당윤리위에 회부했다. 열린우리당은 이 문제를 쟁점화하고 나섰다.

이규의 부대변인은 "박 의원이 보여준 술집 추태는 한나라당의 뿌리 깊은 성윤리 의식의 마비와 도덕적 타락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