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여야의 고질적인 '헛발질 게임'이 도지고 있다.

연초부터 개각 인사파동(여)과 최연희 의원 성추행 사건(한나라당),이해찬 전 총리 골프파문(여) 등으로 정국주도권을 주거니 받거니 해온 여야가 '자충수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한나라당 김덕룡 의원 등의 공천비리로 한껏 기세를 올리던 열린우리당이 김한길 원내대표의 '경악할 비리' 예고에 이은 이명박 서울시장을 겨냥한 '별장파티' 의혹 제기가 "여당이 폭로정치에 앞장선다"는 역풍을 불러오면서 한순간에 수세에 몰리는 형국이다.

야당의 공세는 차치하고 여당 내에서조차 "이 정도냐""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여당 지도부가 사태수습에 부심하고 있는 것이다.

'경악할 비리'라는 용어를 썼던 김 원내대표는 17일 "어제 우리당에서 발표가 있었고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어쨌든 지난주 금요일 기자의 질문에 답하면서 제 표현 때문에 결과적으로 무슨 예고를 한 것처럼 비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른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 시장측이 허위날조라고 했지만 선병석 전 회장(서울테니스협회)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 시장과 선 전 회장이 여흥을 즐긴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이번 발표는 충분히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김 원내대표를 옹호했다.

그럼에도 당내에는 자성론과 함께 선거전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한 초선의원은 "당이 작심하고 발표한 내용치고는 수준 이하"라고 지적했고 다른 의원은 "사전에 알 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었는데 무슨 경악할 비리냐"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상승세를 타는 상황에서 왜 그런 무리수를 둬 선거에 부담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수세에 몰렸던 한나라당은 "비열한 3류 정치공작"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박근혜 대표는 "여당이 (이번 사건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특히 이재오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제살을 도려내는 아픔으로 깨끗한 선거를 치르려 하고 있는데 상대 당이 비열한 3류 정치공작으로 정치권 전체를 오염시키고 있다"고 성토했다.

한나라당은 18일 허위사실 폭로자를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의 '정치공작금지법'(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제출키로 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