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4일 초기자본 3조원 규모의 국가장학기금을 설립하는 등 8조원에 달하는 국민의 대학등록금 부담을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교육제도 개선안을 공개했다.

한나라당은 '장학지원법'을 제정,삼성 사회헌납 기부금 8000억원을 포함해 초기자본 3조원 규모의 장학기금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 매년 소득 하위 3분위 이하 가계의 자녀 및 전문대 학생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하고,산학연계 근로장학제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립대에 대한 기부금을 10만원 한도까지 세액공제하고,기업의 사립대 기부금에 대한 손비인정을 장학기금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도 추진키로 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