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서울시장 경선 레이스에 뛰어든 맹형규(孟亨奎) 오세훈(吳世勳) 홍준표(洪準杓) 예비후보가 13일 밤 시사토론 프로그램인 `MBC 100분 토론'에 출연, 기선제압을 위한 3각 대결에 나섰다.

이날 토론회는 이들 3인으로 경선후보가 압축된 후 처음으로 열린 것이어서 `탐색전'에 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을 깨고 후보들은 한치도 물러섬 없는 치열한 대결을 벌였다.

먼저 맹, 홍 두 후보가 후발주자임에도 대대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오 후보의 `이미지 정치'를 문제삼으면서 견제차원의 협공을 가했다.

홍 후보는 "이미지만 갖고 하는 시장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오 후보를 자극했고, 맹 후보는 "이미지 정치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그러나 나쁜 것은 감성적 포퓰리즘이다.

지난 대선때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노란 손수건을 흔들고 붉은 악마와 같이 했지만 3년이 지난 지금 눈물을 흘리는 것은 서민"이라며 에둘러 공격했다.

오 후보는 이에 대해 "이미지가 좋다고 능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저의 경우에는 이미지와 콘텐츠를 더한 `이텐츠', 이미지와 콘텐츠 그리고 라이프(생활)를 더한 `이텐프'라고 말하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후 토론에서는 선발주자인 맹, 홍 후보간 치열한 신경전이 불꽃을 튀겼다.

당내 일각의 `맹-홍 단일화론'에 대해 홍 후보는 "맹 후보가 속한 모임에서 하는 얘기다.

강남 2명(맹, 오 후보)에 강북 후보(홍 후보) 1명이면 내가 유리한데 단일화를 왜하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맹 후보는 "강남북 후보를 나누는거야 말로 국민을 갈라놓는 전형적인 `노무현 수법'으로 잘못된 것"이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송파구에서 3선을 한 맹 후보와 동대문에 터잡기 이전에 송파를 지역구로 뒀던 홍 후보는 아파트 재건축, 생태하천, 영어마을 유치 등 송파구내 치적에 대해서도 서로 자신의 성과임을 내세우며 논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맹 후보는 "홍 의원은 저한테 두려움을 느끼는 것 같다.

그런 것으로 상대방을 폄하해선 안된다"며 정색해서 말하기도 했다.

신경전은 강북상권 부활과 아파트 반값 정책 등 후보들이 제시한 주요정책과 관련한 토론에서 최고조에 달했다.

홍 후보는 오 후보를 상대로 "강북도심상권 개발 공약은 시정개발연구원에서 이미 연구했고, 나도 발표했던 내용이다.

아파트 반값 공약 내용을 알고하는 소리냐"고 공세를 펼쳤고, 오 후보는 "전체적 프로그램이 없다고 하는데 이게 첫 공약이다 . 이걸 갖고 아무 것도 없다고 하는 것은 선배로서 도리가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맹 후보가 "공약을 당신이 아느냐고 묻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오 후보를 거들자, 홍 후보는 "청와대가 검토하고 있는데도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하면, 매니페스토(공약 검증)에 견주면 나는 사기꾼이네요.

선배를 매도하는 것이다"라며 목청을 높였다.

이후 방청객과의 질의 응답 과정에서 오 후보는 `섹시한 공약'이라는 언급과 관련, "여성폄하 발언으로 들리니 `섹시'라는 말을 안썼으면 좋겠다"는 지적에 대해 "죄송하다.

안쓰겠다"고 대답했다.

홍 후보는 "춤바람 발언은 자제해달라. 춤 잘춘다고 일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지적이 나오자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이 한 말을 인용한 것"이라면서도 "앞으로 그 말은 안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승우 기자 south@yna.co.kr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