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허태열(許泰烈) 사무총장은 13일 지방선거 공천 비리와 관련, 김덕룡(金德龍) 박성범(朴成範) 의원 사건 이외에도 현재 당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건이 5~6건 정도 더 있다고 말했다.

허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천거래라는 것은 은밀하게 이뤄지는 일이라 드러나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일 중 하나이고 언제 터질지 모른다"면서 "현재 조사가 종결된 사건 중에는 문제가 없었으며, 진행중인 것에는 (문제가) 있을지도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총장은 이어 "(조사가 진행중인 사건과 관련) 아직 내용에 대해서는 보고받지 못했으며, 지역도 모른다"면서 "현역의원도 있고, 원외위원장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서울 중구청장 공천 관련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된 박성범(朴成範) 의원의 경우 "진정인이 금품 수수와 관련한 녹취록도 가지고 있다"면서 "나는 듣지 못했으며, 감찰단이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허 총장은 당내 소장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지도부 책임론에 대해서는 "지도부가 원칙대로 잘 하고 있는데, 왜 지도부 책임론이 끼어드느냐"고 반론을 제기했으며, 대국민사과 등 추가 조치에 대해서는 "뼈를 깎는 결단을 내린 것이 국민한테 보답한 것 아니냐"고 답했다.

시.도당위원회에 공천심사권을 이양한 것에 대해서도 허 총장은 "이것을 가지고 공천권 이양이 잘못됐다고 가치판단을 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