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3일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면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양자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오찬 강연에서 "6자회담 진전을 위해서는 양자회담도 중요하다.

논의를 시작하면 얘기할 것이 많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회담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북측에 `6자회담 틀내에서의 양자회담'이라는 일종의 유인책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제5차 1단계 6자회담까지 6자회담에서 북측과 접촉해왔지만 `양자회담'이라는 표현은 삼가왔다.

힐 차관보는 BDA 사건에 대한 조사와 관련해 "BDA의 일처리가 대부분 수기로 이뤄져 조사 종료시까지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이라며 "수 년은 아닐지 몰라도 수 개월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측이 회담복귀의 조건으로 BDA에 대한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동결조치로 묶인)2천400만달러는 6자회담이 재개돼 북한에 에너지 지원이 이뤄지면 1주일 분의 에너지(가격)에도 미치지 못하는 돈"이라며 북측의 결단을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