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후임 총리 인선과 관련, 당초 열린우리당 한명숙(韓明淑) 의원에서 김병준(金秉準) 청와대 정책실장 선호로 입장이 급선회할 조짐이어서 주목된다.

이방호(李方鎬) 정책위의장은 2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으로서는 한명숙, 김병준 두 사람 모두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두 사람중 선택해야 한다면 당적을 보유한 한 의원은 절대 안되고, 김 실장은..."이라며 말해 김 실장 선호쪽으로 입장이 바뀔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그는 특히 "김 실장에 대한 거부감이 당내에 많지 않다.

이재오 원내대표 등 당지도부도 거의 같은 분위기"라며 김 실장을 총리로 지명할 경우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는 `김병준 절대 불가, 한명숙 조건부 수용'이라는 전날의 입장과는 상반된 것으로, 두 사람을 놓고 막판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최종 판단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앞서 이재오(李在五)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차기 총리가 누가되든 당적을 버리지 않으면 청문회 역시 할 필요가 없다"며 당적을 보유한 한 의원의 총리 인준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내비쳤다.

이 정책위의장도 "여당 당적을 보유하고 있는 한 그 누구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한명숙 의원의 경우 정동영(鄭東泳) 의장까지 나서 `당적포기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데 그렇다면 우리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이 원내대표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입장변화를 놓고 일각에서는 한나라당이 총리 인선을 놓고 여권내 혼선을 유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파문으로 난처한 입장에 빠진 한나라당이 여성 총리가 나올 경우 지방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입장을 선회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특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한 의원보다는 김 실장에 대한 공세 소재가 더 많은 만큼 전략적 차원에서 김 실장 선호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