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최근 악재가 한꺼번에 터져 나오며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성추행 사건을 일으킨 최연희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거부한 데다 당 소속 이명박 서울시장의 '황제 테니스' 파문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지방선거 공천 잡음도 끊이지 않고 있다.

'3대 악재' 수렁에서 좀처럼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해찬 전 총리의 '골프 파문'으로 수세에 몰렸던 여당은 '호재'를 맞아 연일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지만 뚜렷한 대응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러다간 '5·31 지방선거'에서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당내에 팽배해지고 있다.

테니스 파문과 관련,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21일 "2000만원을 (다른 사람이) 대납한 것은 뇌물"이라며 "이 시장에 대해 형사고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 '선긋기'에 나섰다.

이재오 원내대표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공직자들은 어떤 일을 함에 있어 '선공후사(先公後私)'를 생각해야 한다"며 이 시장에게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최 의원의 의원직 사퇴 거부에 대해 비난여론이 비등함에도 불구하고 '속수무책'이다.

법적으로 의원직 사퇴를 강제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최 의원이 '법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함에 따라 성추행 문제는 상당기간 여론의 주목을 받으며 한나라당에 큰 짐이 될 게 뻔하다.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당 지도부는 '암행감찰반'을 동원해가며 엄정대처를 외쳐 왔으나 로비설과 상호 비방 등으로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광역단체장을 제외한 다른 후보자의 공천권을 시·도당에 일임하면서 내세운 '공천 혁명'이 무색해지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따라 당내에서 자성론이 일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골프 자제를 주장했고,고진화 의원은 "도덕적 보수주의는 사망선고를 받았다.

여당과의 도덕성 경쟁에서 완패했다"고 자평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