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은 20일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최 의원을 사퇴시키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을 통해 "우리당은 국회 차원에서 가능한 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실제 사퇴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성추행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이) 할 만큼 했다면서 사퇴권고 결의안만 내는 것은 꼬리자르기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제명동의안 얘기까지 (회의에서) 나왔다"면서 "법을 바꿔야 한다면 바꿔야 하며, 최 의원을 구체적으로 사퇴시키기 위한 실용적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