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0일 재소자 성추행 사망 사건의 책임을 물어 천정배(千正培) 법무 장관에 대한 사퇴를 촉구하는 등 대여 공세를 계속했다.

허태열(許泰烈)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권위주의 시절도 구치소에서 사고가 나면 장관이 사표를 냈다"면서 "최연희(崔鉛熙) 의원 문제는 그렇게 엄격하게 다루면서 구치소 성폭력에 대해 그렇게 관대할 수 있는 지 이해가 안된다"고 여권을 비판했다.

허 총장은 "성추행 피해 재소자 사망 문제는 천 장관이 사퇴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제기할 것"이라며 "대정부질문도 여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엄호성(嚴虎聲) 전략기획본부장은 "여성 재소자에 대한 국가 공권력의 성폭행은 이유를 막론하고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인데다, 천 장관이 밝혀진 것만 12명에 이르는 성폭행 사건을 몰랐다는 것은 무능함을 넘어 축소.은폐 의혹까지 일게 한다"고 주장했다.

엄 본부장은 그러면서 "이는 천 장관이 의원직마저 던져야 할 사안"이라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일부 의원들은 성추행 사건으로 탈당한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의원직 사퇴 거부와 이명박(李明博) 시장의 `황제테니스' 논란 때문에 천 장관에 대해 파상 공세에 한계가 있는 점을 안타까워 하기도 했다.

한 핵심 당직자는 "우리가 사퇴를 주장하고 있긴 하지만 `당신들이나 잘하라'고할까봐 더 세게 나갈 수가 없으니 미칠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은 열린우리당이 사할린 영구이주 교포들로부터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당비를 납부받아 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공세를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김재원(金在原) 기획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열린우리당의 기간당원제가 당원을 세몰이의 대상으로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모순점을 가졌기 때문에 터진 불가피한 일"이라며 "여당의 기간당원제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난했다.

엄호성 본부장은 "본인들은 입당한 사실이 없다고 하는데도 집권 여당이 끝까지 당원이라고 강변하는 것은 귀를 의심케 하는 일"이라며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재발을 막겠다고 하지만 결국 당 의장의 통솔이 듣지 않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3.1절 골프' 파문으로 사퇴한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의 경제인들과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공세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진수희(陳壽姬)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브리핑에서 "교원공제회 최대 자회사인 소피아그린CC 대표이사에 이 전 총리의 용산고 3년 후배가 선임되는 과정에서 외압 의혹이 농후하다"면서 "이 골프장에 이 총리 일행이 방문했는지 여부 등 관련 의혹을 계속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