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이 `대형악재'인 골프파문을 겪으면서 잠시 흐트러졌던 전열 재정비에 나섰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당의 건의를 받아들여 이해찬(李海瓚) 총리의 사의를 수용한 만큼 이제는 5.31 지방선거 준비에 `올인'하자는 것이다.

특히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14일 노 대통령을 만나 골프파문 사태를 마무리 한 직후 핵심 당직자들과 지방선거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등 발빠른 모습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정 의장은 영입 외부인사에 대한 전략공천 문제를 비롯해 아직 후보군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고있는 일부 지역에 대한 공천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15일 영등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도 "4월 임시국회에서 지방자치제를 평가하고 과감하게 뜯어고쳐야 한다"며 `지방정부 심판론'을 재차 주장했다.

정 의장은 지방의원의 영리행위를 전면으로 금지하는 입법과 함께 주민소송제, 주민소환제 등 지방자치 개혁입법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다음주부터는 현장정치 스케줄을 가능한 한 줄이고, 영입인사들과 접촉하는데 시간을 할애하는 등 확실한 `지방선거 모드'로 전환키로 했다고 한 당직자가 전했다.

일단 정 의장은 아직까지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강금실(康錦實) 전 법무부장관의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선 우리당이 골프파문이라는 악재로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강 전 장관이 불출마쪽으로 기운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 바 있다.

실제로 한 언론사는 강 전 장관이 한나라당의 어떤 후보와 대결을 벌이더라도 상당한 격차로 패배할 것이란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우리가 한 여론조사와는 전혀 다르다"라며 "강 전 장관이 3월내로 결심을 내리겠다고 했는데, 빠르면 다음주에도 입당이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우리당은 지난 개각 때 지방선거 차출대상에 오른 진대제(陳大濟) 정통, 오영교(吳盈敎) 행자, 오거돈(吳巨敦) 해양수산부 장관 등에 대한 릴레이 입당식을 다음주부터 가질 예정이다.

당이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최고위원들도 각자 역할을 담당키로 했다.

지도부는 현재 전국을 권역별로 나눠 영남지역은 김혁규(金爀珪) 김두관(金斗官) 최고위원, 호남과 충청은 정동영 의장, 조배숙(趙培淑) 최고위원, 수도권은 정 의장과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 의장에게 맡기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우리당은 `골프파문' 정국이 마무리됨에 따라 최연희(崔鉛熙) 의원의 성추행사건과 관련해 한나라당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조배숙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한나라당이 최 의원을 감싸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최 의원은 공개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리당은 또 한나라당의 유력한 차기대권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이 "돈 없는 사람이 정치하는 시대는 지나갔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김근태 최고위원은 "전세계가 양극화 극복에 몸부림치는데 정치에서도 양극화하자는 주장으로 오해된다"고 말했고, 김한길 원내대표는 "돈없는 사람을 모욕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언을 공개석상에서 해대는 대선주자에게 심각한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