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장애인구역 이용 추진 열린우리당은 17일 고위 정책회의를 열어 신임 국무위원 내정자 5명과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23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가 밝혔다. 그러나 야당 가운데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청문회 불참을 선언하고 민주노동당 만이 참여의사를 표명하고 있어, 사상 처음으로 실시되는 국무위원 인사청문회는 여당 주도의 `반쪽' 청문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당은 이에 따라 20∼21일 소관 상임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계획서 의결과 함께 증인.참고인을 채택할 예정이다. 오 원내부대표는 "가급적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참여하는 인사청문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촉구하되, 끝내 불참할 경우 의결정족수(재적과반수 출석)가 되지 않더라도 인사청문회 일정을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청문회가 실시되는 상임위는 통외통, 행자, 과기정, 산자, 복지, 환노위 등 6개 상임위로, 이중 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의 참여로 청문회 보고서 채택 등에 필요한 의결정족수를 넘길 수 있는 상임위는 통외통, 행자, 복지, 환노위 등 4개 상임위다. 우리당은 의결정족수를 넘기기 어려운 과기정, 산자위의 경우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불참할 경우 간담회 형태로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우리당은 임산부를 위한 전용주차구역을 설치하거나 임산부가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익증진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리당은 이를 위해 주차장 법령을 고쳐 임산부를 위한 전용주차구역과 설치비율 등 관련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rh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