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5일 서울대 황우석 교수의 논문 조작 사건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노 대통령 부부는 황 교수의 연구실을 방문해 과기부 장관도 서울대 총장도 모르는 연구 내용을 보고 받고 지원을 약속했었다"면서 "잘못된 점이 밝혀진 이상 노 대통령이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영광이 있을 때는 대통령이 도와서 생긴 것 처럼 선전하다가 잘못이 드러나니까 무관한 것처럼 행동하는 것은 비겁하다"면서 "황 교수에 대한 불공정 지원 여부, 논문조작 사실을 보고받고도 계속 방치한 이유 등 청와대 관련 의혹에 대해 노 대통령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