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경추위서 남북경협사무소 개설 등 합의할 것"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7일 "오는 8월 예정된 제6차 적십자회담을 통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를 북측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남북관계 현안보고'에 앞서 보고자료를 통해 "남북관계 인도적 문제의 해결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또 "제1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화상상봉 실시, 면회소 착공 등을 통해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제도화해 추진하겠다"면서 "화상상봉 준비를 위해 오는 29일 개성에서 남북기술자간 실무접촉이 예정돼 있다"고 보고했다.

이어 정 장관은 "남북관계의 내실화에 주력, 기존에 합의됐던 사업들의 이행을 마무리하겠다"면서 "내달 9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10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에서 ▲9개 경협 합의서의 발효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개설 ▲경의선.동해선 도로개통식 및 철도 시험운행 등 이행조치에 대해 합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농업협력위원회를 통해 공동영농단지 등 시범적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현단계에서 추진 가능한 협력사업을 통해 남북관계의 발전을 모색하겠다"면서 "8.15 광복 60주년을 계기로 남북당국간 공동행사의 정례화를 모색하고 당면해서는 북관대첩비 반환, 안중근 의사 유해 공동발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와 관련, 정 장관은 "장성급 군사회담과 수산협력실무협의회를 통해 우선 서해에서의 효과적인 평화정착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본격적인 군사적 긴장완화조치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북핵문제에 대해선 "북측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유관국과 긴밀 협력하겠다"면서 "제4차 6자회담 재개시 실질적 진전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장관은 이번 제15차 장관급회담에 대해 "북핵문제 해결에서 남북대화가 유용한 채널임을 확인하고 제3차 장성급군사회담과 수산협력실무협의회 개최에 합의, 군사적 긴장완화에 대한 본격 협의를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또 정 장관은 "이산가족 상종 행사 재개 등을 통해 문제 해결을 진전시키고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본격 협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광복 60주년 기념 등 남북간 사회문화분야 교류협력을 확대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