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북한과 미국간 수교가 이뤄지면 노동, 대포동 미사일 등 중.장거리 미사일 모두를 폐기처분할 용의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이해찬(李海瓚)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와 열린우리당 지도부와의 오찬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장거리 미사일 폐기 용의를 표명했다"고 보고했다고 김창호(金蒼浩) 국정홍보처장과 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이 각각 발표했다.

정 장관은 "미국과 수교하고 우방이 된다면 일반적으로 한 개 국가가 가질 수 있는 미사일만 가지고 장거리 미사일과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다 폐기하겠다고 김 위원장이 (나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경의선-동해선 동시연결' 원칙을 포기하고 경의선 우선 개통방침을 밝혔다고 보고했다.

정 장관은 "(내가) 동해선 구간의 경우 우리측 일부구간(강릉-고성 등)에 철도가 부설되지 않아 동해선 연결에 상당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등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하자, 김 위원장이 기존 동해선 우선 연결제안을 백지상태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언급에 대해 정 장관은 "동해선과 별개로 경의선을 우선 연결하고 이용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됐다는 데 커다란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김창호 처장은 "경의선-동해선 동시연결 원칙 백지상태 재검토 방침에 따라 두 개 철도 간의 전제 고리가 풀리게 됐다"면서 "경의선을 우선 개통해 개성공단을 연결시키는 계기를 마련함으로써 개성공단 건설이 한층 가속화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보다 완화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금강산을 다녀갈 수 있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방북승인 절차 등을 폐지, 완화해서 남쪽의 많은 사람들이 금강산을 관광하는 데 있어서 보다 개선된 편의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언급과 제안이 있었다"고 보고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제안에 대해 정 장관은 "(내가) 남북 기본합의서에 신변 안전에 대한 합의가 명문화돼 있어서 남북교류협력법 등 법률적 검토와 기본합의서 내용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하자, 김 위원장은 `혹시라도 남쪽에서 북측으로 넘어오는 사람이 있다면 오는 족족 남쪽으로 되돌려 보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정 장관이 박근혜(朴槿惠) 대표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을 요청했다"고 말한 것으로 잘못 전했고, 전병헌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법 개정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것은 와전된 것이므로 바로잡아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우리측 대북 지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남쪽의 여러 분야에서 관심 갖고 도와주는데 대해 남쪽 정부와 국민에 대해 사의를 표합니다라고 전해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창호 처장은 "북한의 최고 당국자가 남측 대북지원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의미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정 장관의 보고를 듣고 "6.15 통일대축전을 통해 그동안 정체됐던 남북관계가 발전할 수 있는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됐다"고 긍정 평가한 뒤 "21-24일 열리는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경협, 장성급 군사회담, 북관대첩비 반환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부처에서는 남북장관급 회담을 정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리당은 오찬 회의에서 정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제안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 대한적십자사와 협력해가면서 화상상봉이 실현될 수 있도록 태스크포스 등 실천적 기구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북한에 대한 비료지원이 절실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병헌 대변인이 전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방북 성과를 보고했고, 오후에는 국회 민주노동당 대표실에서 김혜경(金惠敬) 대표에게 방북 내용을 설명한 뒤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심인성기자 mangels@yna.co.kr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