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의정부.동두천 일대 일부 미군기지가 한미연합토지관리계획(LPP)상의 일정보다 일찍 반환된다. 이로인해 부대내 한국인 근로자 일부가 예상보다 빨리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따른 한국인노동조합측의 집단 반발이 우려된다. 전국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측은 2일 미 육군성 제1지역 지원단 본부가 지난 3월 노조에 공문을 보내 의정부.동두천 지역 7개 미군기지 조기 폐쇄 및 재배치 계획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공문에 따르면 당초 2006년 반환 예정이던 의정부 2동 캠프 라과디아(4만1천평.시 추정)는 이달말 조기 폐쇄되고, 부대내 50공병 중대는 미 본국으로 재배치되며 의정부 1동 캠프 폴링워터(1만4천700평)는 11월, 금오동 캠프 시어즈(3만9천평)는 올 12월까지 송산동 캠프 스탠리로 재배치된 뒤 본토이전이 검토된다. 이밖에 2008년 반환 예정이던 동두천시 상패동 캠프 님블(2만3천평)은 당초보다 3년여 빠른 올 연말까지 기지가 폐쇄된다. 한편 부대 폐쇄로 한국인 요리사와 보조원 등 식당 근무자들이 주 감원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인원 등은 아직까지 통보받지 못했다고 노조측은 밝혔다. 노동조합측은 식당별로 20명 안팎의 한국인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므로 최소 100명 이상의 근로자가 감원대상이 될 것으로 보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노동조합의 한 관계자는 "미군측이 향후 노사회의시 한국인 근로자 감원 및 근무 부대 변경 계획 등에 대해 통보해 주기로 했다"며 "미군측이 고용승계 계획없이 일방적인 감원을 실시할 경우 강력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정부=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je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