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덕룡(金德龍) 원내대표는 15일 북한의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무기한 참여중단 선언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즉각 나서서 위기상황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정부의 실패한대북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면서 북핵사태에 대해 비상대책을 세워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관련 책임자들이 이런 사태에 대해 대책을 잘못 세웠는데도 책임소재를 따지지 않는 것은 국정책임자로서 의무를 방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오는 18일 오후 국회에서 외부 전문가들을 초청, 북핵문제에 관한 국민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김 원내대표는 열린우리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행정수도 건설 위헌 결정 등을 이유로 헌법재판소를 비판한데 대해 "헌재 폐지론까지 주장하면서 사법부를 공격한 것은 삼권분립을 부정하는반민주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박세일(朴世逸) 정책위의장도 "자유민주주의를 하겠다는 사람들이 사법부와 법치주의를 존중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사법부를 폄하하는 발언을 국민대표라는 사람들이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